사회
"이럴 거면 오지 마라!" 갈등만 커진 국방부와 포항 장기면
전찬익 기자 jci471129@hanmail.net
기사입력 : 2020-10-27 18:04:10

[포항타임뉴스 = 전찬익기자] 포항 장기면 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와 이두희 국방부 정책기획관은 지난 27일 장기면 행정복지센터에서 포항 수성사격장 문제와 관련하여 만남을 가졌지만 별다른 해결책 없이 갈등만 확산됐다고 밝혔다.

이두희 국방부 정책기획관 방문은 지난 15일 김종덕 국방부 교육훈련정책과장이 참석한 간담회가 주민들의 반발로 무산됨에 따라 그에 따른 후속조치로 진행됐다고 전했다.

당초 2층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가지려고 하였으나 회의실에서 할 이야기는 없다며 면민들이 반발하자 장기면 행정복지센터 앞에서 이뤄졌다.

포항 장기면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와 장기면 33개 마을 이장, 이두희 국방부 정책기획관, 김종덕 국방부 교육훈련정책과장, 해병대 제1사단 관계자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나,

그간 포항 장기면민들이 요구한 포항 수성사격장 폐쇄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중단이 아닌 지난 15일 국방부 간담회 때와 같은 민관군협의체 구성 등을 이야기하는 국방부의 입장에 주민들은 집단항의하며 또 다시 파행됐다.

반대위는 국방부에 포항 수성사격장의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즉각 중단하고 대화를 원했으나 사격훈련에 대한 국방부의 명확한 답변이 없자 강력히 반발했다.

조현측 반대위 대표위원장은 “지난 15일 국방부 교육훈련과장을 통해 우리의 의지와 요구를 전달했는데, 이번에도 아무런 대안 없이 찾아왔다는 것은 장기면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당장 11월 중순 예정된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강행한다면 4천 2백여 장기면민들은 그 옛날 장기읍성을 지킨 결사항전의 자세로 포항 수성사격장의 완전폐쇄를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포항시 장기면은 오랜 세월 각종 군 사격훈련으로 인한 소음과 진동으로 지역민들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이어져 왔으며, 특히 지난 2월 지역민과 사전 협의 없이 강행된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은 참아온 소외감과 분노를 폭발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