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의힘, 김종인 국민통합 영호남 통합 위해 위원회 회의..
나정남 기자 nano1772@naver.com
기사입력 : 2020-10-17 09:40:45
- 김종인, ‘왜인지 몰라도 서울에 호남사람 많아,,호남민심 잡아야 보궐 선거 이긴다’-
[타임뉴스= 나정남기자] 지난 14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국민통합위원회 발족 후 1차 회의를 열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서울시 인구 구성 비율을 보면 가장 많이 차지하고 있는 지역 사람은 호남지역 사람들’ 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이어 지난 보수 정부를 향해 ‘그동안 국민통합을 한다고 여러 대통령이 얘기했는데, 실질적 통합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면서 ‘명칭만 따서 통합,통합 이야기를 강조했는데 통합을 이루지 못했고, 그 통합이 진척을 이루지 못했다. 그것이 우리 당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쳤다’ 고 했다.

국민통합위원회 발족의 의미로, ‘분열된 나라의 힘을 모으고, 말로만 할게 아니라 실제 몸으로 변했다고 하는 것을 인식시켜야 국민의힘이 진실되고 국민통합에 관심 갖고 노력하는구나 하는 인상을 심어줄 수 있다’ 고 전했다.

이날 1차 회의에서 전북 고창이 고향이며, 농림수산식품부 초대장관을 맡은 정운천 국민통합위원장은 ‘대한민국이 극단적 분열로 치닫고 있어 이 시대의 시대정신이 국민통합을 원한다’ 며 ‘1단계로 동서통합 대장정을 시작하고, 2단계로 이념, 지역, 계층, 빈부, 노사 등의 갈등을 치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 정강·정책에 ‘부마항쟁, 5.18 정신’ 문구를 삽입한 김 위원장은, 지난 8.19일에는 5.18 광주묘지를 참배했고, 16일에는 부산·마산 부마 민주화 항쟁 기념식에도 참석했다. 이와 같은 행보는 국민통합위원회를 발족한 김 위원장이 국민이 체감하는 ‘실질적 통합’ 을 위한 행보를 하고 있는 점을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16일 부마항쟁 기념식에 문재인 대통령과 나란히 참석한 김 위원장은, ‘1979년 김영삼 야당총재를 집권세력이 다수의 힘으로 제명했을 때 어떤 정치적 결과를 초래했는지 민주당이 인식하길 바란다’ 면서 김 위원장이 말한 정치적 결과가 곧 부마항쟁이라는 것을 시사했다.

지난 9월18일 더불어민주당 긴급 최고위원회의 개최했다. 최고위 회의 직후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당 최고위가 김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 고 브리핑 한 바 있다, 이날 조선일보는 헤드라인으로 ‘민주당, DJ가 만든 DJ아들인 김홍걸 의원을 쫓아냈다’ 고 보도한 바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