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승래 의원, KBS 충남방송국 조속 설치 촉구!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10-16 14:51:44
2011년 건립 부지 구입했으나 경영난 이유로 10년 가까이 방치
조승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 유성구갑)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 간사/대전 유성구갑)이 KBS 충남방송국 조속 설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조승래 의원은 지난 15일 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서 열린 한국방송통신공사(KBS)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양승동 사장 주도로 충남방송국 설립 계획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조 의원은 “KBS ‘1도 1국’ 기본틀에서 유일하게 예외가 되고 있는 곳이 충남"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광역도 가운데 재난 주관 지역방송사가 없는 곳은 충남이 유일하다.

이날 질의를 통해 조 의원은 “지난 2018년 11월 인사청문회 때 양승동 사장은 충남방송국 설립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며 “양 사장 주도로 충남방송국 설립 계획을 마련해 국회에 직접 보고하라"고 강조했다.

KBS는 지난 2011년 내포신도시에 2만 925㎡ 규모의 충남방송국 건립 부지를 확보하고, 2015년 잔금 납부까지 마쳤다. 그러나 이듬해인 2016년 KBS는 충남방송국 설립 실시설계비 4억 원을 세웠으나, 경영난을 이유로 삭감했다.

2018년 말 기준 충남지역 10개 시·군에서 KBS에 내고 있는 수신료는 262억 원에 달한다. 공주와 계룡, 논산, 부여, 금산 5개 시·군까지 합하면, 충남도민들이 내는 KBS 수신료는 훨씬 늘어나게 된다. 같은 해 KBS의 도 단위 수신료 수입률에서 충남은 4.0%로, 경기와 경남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충남도민들은 수백억의 수신료를 납부하면서도 지역방송국이 없어 각종 재해·재난 시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충남은 노인 인구가 많아 지상파 방송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만, 지역방송국으로부터 제공받을 수 있는 각종 방송서비스에서 소외되면서 도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조승래 의원은 “KBS 충남방송국 건립 계획이 본사 투자 우선순위에서 밀려 계속 지연되면서 충남도민들은 수신료를 내고도 응당한 방송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등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재난·재해 관련 정보 신속 전파, 방송서비스 소외 및 상대적 박탈감 해소, 알권리 충족, 방송의 지역 균형발전 등을 위해 KBS 충남방송국은 조속히 설립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