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승래 의원, 코로나 공익광고도 외면한 지상파 방송사!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10-14 08:41:06
KBS1, 평일 오후·새벽 시간대인 C급에 87% 배정, sbs도 C급에 79.3% 배정
조승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구 갑)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지상파 방송사들이 올해 제작된 코로나 공익광고를 대부분 평일 오후, 새벽시간대인 C급에 편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구 갑)이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서 제출받은 ‘코로나 관련 공익광고 지상파 방송사 방영 현황’에 따르면, 공영방송인 KBS1은 코로나 공익광고 중 87%를 C급 시간대에 편성했고, SBS는 79.3%, MBC는 66.7%를 C급 시간대에 방영했다.

[지상파 방송사 코로나 공익방송 방영 현황]

구분

KBS1

KBS2

MBC

SBS

EBS

SA

4

8.7%

9

10.2%

11

4.4%

5

3.0%

A

0

0.0%

12

13.6%

11

4.4%

2

1.2%

73

26.7%

B

2

4.3%

3

3.4%

61

24.5%

27

16.5%

124

45.4%

C

40

87.0%

64

72.7%

166

66.7%

130

79.3%

76

27.8%

합계

46

100%

88

100%

249

100%

164

100%

273

100%

지상파 방송사 TV 시급 구분에 따르면, C급 시간대는 평일의 경우 오전 12시 ~ 오후 6시, 밤 12시 30분 ~ 아침 7시, 토요일의 경우 밤 12시 30분 ~ 아침 7시, 일요일은 밤 12시 30분 ~ 아침 7시 30분까지로 대부분의 시민들이 일을 하거나, 취침하는 시간대이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가 올해 제작한 코로나 공익광고는 총 5편으로, 온라인용으로 ‘코로나19 극복 캠페인’을 4월 20일부터 방영하고 있으며, 방송과 온라인 겸용으로 △‘재도전 응원문화’(5월 16일~), △‘사회통합 및 갈등해소’(9월 1일~) △‘재난극복과 대응’(9월 28일~) △‘응원’(11월 예정) 등 총 4편을 제작했다.

이 중 ‘재도전 응원문화’는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소상공인을 응원하는 내용으로 지상파 방송사에서 총 493회 방영됐으며, ‘사회통합 및 갈등해소’는 코로나19 시기 어려움 등을 우리 고유의 문화로 극복하자는 내용으로 총 327회 방영됐다.

조승래 의원은 “방송법상 비상업적 공익광고를 일정 비율 이상 편성하도록 한 취지는 공공의 이익을 증신시키고자 하는 목적"이라며 “방송사들이 공익광고를 대부분의 시민들이 접하기 어려운 시간대에 편성하는 것은 편법으로 법을 어기는 것과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 속에서 국민의 단합된 힘으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제작된 공익광고가 정작 국민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며 “특히 공영방송의 경우, 그 책무가 더욱 무거운만큼 이런 편법적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