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승래 의원 “디지털 뉴딜사업마저 수도권 집중, 반드시 개선해야”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10-13 08:16:50
수도권 소재 기업 비율 `19년 60.5%→`20년 71.7%로 편중 심화

조승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구갑)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지원 사업’의 수도권 편중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상반기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를 지원받는 기업 1,420개사 중 71.7%가 수도권에 위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 간사/대전 유성구갑)이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지원 사업’의 수요기업 1,420개사 중 절반 이상인 51.5%가 서울 소재 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바우처사업 수요기업 소재 지역 비율>

(단위: %)

구분

수도권

충청

경상

전라

강원

제주

서울

경기

인천

충북

충남

대전

세종

경북

경남

대구

울산

부산

전북

전남

광주

2019

60.5

6.4

21.3

6.9

1.7

3.2

41.2

17.1

2.2

1.6

1.1

3.7

3.3

4.1

5.7

2.6

5.6

1.3

2.6

3.0

2020

71.7

8.3

10.3

5.2

2.3

2.2

51.5

17.9

2.3

1.5

2.3

4.5

2.5

1.2

3.0

0.7

2.9

2.0

1.6

1.6

※ 출처: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조승래 의원실 재구성

서울·경기·인천 소재 기업은 전체의 71.7%를 차지해 해당 사업의 수도권 편중이 매우 심각한 수준임을 알 수 있었다.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2019년과 비교하여 수도권 편중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난다는 점이다. 2019년 데이터 바우처 지원을 받은 기업 1,640개사 중 서울 소재 기업은 41.2%, 수도권 소재 기업은 60.5%로 여전히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었지만 올해보다는 10%포인트 가량 낮은 수준이었다.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지원사업’은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1인 창조기업을 대상으로 데이터 구매‧가공 서비스를 매칭 형태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맡아 수행하고 있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사업’을 발표하면서 데이터 댐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를 2025년까지 6,700개사에 확대 지원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사업 예산은 2019년 600억원에서 2020년 1,063억7,900만원(본예산 574.81억원, 추경 488.98억원)까지 증가했다.

조승래 의원은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기 회복을 위해 마련한 국가적 프로젝트로서 투자와 지원이 모든 지역에 고르게 투입될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하며, “나라의 모든 것이 수도권에 집중된 현실을 감안하더라도, 지원을 받는 기업의 71.7%가 수도권에 몰려있다는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임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개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