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전시의회 정기현 의원, 코로나19 교육계 위기의식 느껴야!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9-15 16:42:46
학력격차 해소 방안 특단의 대책 촉구 및 아이디어 제안 등
대전시의회 정기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 3선거구)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의회 정기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 3선거구)은 15일 제253회 임시회 제2차 교육위원회에서 모든 안건 심의가 끝난 후 보충질의 시간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교육계의 안일함에 대해 일침을 놓고 학력격차, 생활 습관 붕괴, 사회성 결여 등의 문제에 대한 특단의 대책 강구를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정기현 의원은 코로나19에 속수무책인 교육계 위기인식에 우려를 표하며, 학부모와 학교현장 교사 등 현장 관계자의 말을 인용 “교육계가 너무 안일하게 대처하는 것 같다"고 울분을 토했다.

또한, “현재 온라인 교육으로 초등학교 저학년의 경우 한글 조차도 깨우치지 못한 학생들이 이전보다 훨씬 많아졌고, 내년에 코로나19가 종식된다고 해도 이 상태라면 정상적인 학사 운영이 불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기현 의원은 코로나19 펜데믹 사태로 인한 학력격차, 생활 습관 붕괴 등의 문제 해결 방안으로 전학생 시차를 둔 오전․오후 등교를 건의했다.

정 의원은 “학생들을 오전․오후반으로 분리하여 학교에서 급식까지 해결하는 방식으로 전원 분산 등교시켜야 한다"며, “현재 일부 대규모 학교를 제외하면 오전․오후 분산 등교를 실시할 경우 충분히 거리두기 원칙을 크게 훼손하지 않고 정상적인 학사운영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학교가 그 어느 곳보다 안전하기 때문에 감염병에 의한 피해보다 비정상적인 학사 운영이 학생들에게 훨씬 피해가 크다"며 “우리의 미래를 생각할 때는 학생들의 정상적인 학교생활을 도와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정기현 의원의 발언에 덧붙여 조성칠 의원도 “코로나19로 인하여 조손가정, 한부모가정, 다문화 가정 등 교육취약계층에 대한 학력격차, 학생 정서, 사회성 결여 등과 관련 발생하는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정기현 의원의 발언에 힘을 보탰다.

더불어 구본환 위원장도 덧붙여 교육계의 각성을 촉구하며 특단의 대책 강구를 요청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