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전 지역화폐 ‘온통대전’ 추석 이벤트 없는 이유는 코로나19 때문!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9-15 14:38:32
대전 지역화폐 ‘온통대전’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추석을 맞아 타 지자체에서는 경기 활성화를 위해 지역화폐에 추가적인 혜택을 추진하고 있지만 대전시의 ‘온통대전’에는 혜택이 없어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다.

대전시는 지난 5월 지역화폐 ‘온통대전’을 출시하면서 최대 15% 캐시백을 제공 했지만 지난 8월부터 결제금액 20만 원까지는 10%, 20만원 초과부터 50만원까지는 5%의 캐시백 제공으로 혜택이 줄어들었다.

그러면서 캐시백 혜택을 보완하기 위해 5% 이상 자체 할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할인가맹점’ 확대와 하반기 대전 온통세일 개최 등을 기획하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하지만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추석에는 지역화폐 ‘온통대전’의 추가적인 혜택이나 ‘온통세일’ 개최는 대전지역의 코로나19의 재확산 때문에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시민들은 “추석맞이 온통대전의 추가혜택과 코로나19가 무슨 상관인지 잘 모르겠다"며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더욱 많은 대책이 추진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의 2차 긴급재난지원금과 함께 대전시에서도 별도의 지원 대책이 있는지 알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12일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생업이 벼랑 끝에 서 있는 상황으로 코로나19가 엄중하고 방역이 매우 중요한 시기이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유지하면서, 고위험 시설에 내려진 집합금지 조치를 강화된 핵심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조건으로 집합제한으로 전환한다고 밝힌바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