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순심고 마라톤팀, 부활의 날갯짓를 폈다
구문회 기자 gmh2031@naver.com
기사입력 : 2020-08-20 17:29:19

[칠곡타임뉴스구문회] “재단, 동문, 칠곡군의 응원이 도약이 발판이 되었습니다. 제2의 전성기가 머지않았습니다"

칠곡 순심고등학교 마라톤팀은 고교 마라톤의 강호다. 1995년 창단해 대한민국 마라톤을 주름잡은 걸출한 스타도 다수 배출했다고 밝혔다.

2010년에는 코오롱고교마라톤대회, 공주 전국 고교 구간마라톤대회, 대통령기 통일 역전 마라톤대회를 석권하며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현역 국가대표로는 이동진·조용원 선수 등이 있다. 하지만 화려한 명성에 걸맞지 않게 2014년 이후 전국대회에서 빛을 보지 못했다.

최근 순심고 마라톤팀이 부활의 날개를 폈다. 올해 열린 한국 U20.U18 육상경기대회, 제49회 춘계 전국중고육상경기대회, 제18회 전국중고육상경기대회에서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하며 개인전은 물론 단체전까지 우승을 넘보는 강팀으로 거듭났다.

진덕언 감독은“올해는 단체전 우승도 노려볼 만한 전력"이라며“전성기가 다시 올 날이 머지않았다"고 힘주어 강조했다.

주춤하던 순심고 마라톤팀이 재도약하는 데 공헌한 이는 진덕언 감독이었다. 그는 삼고초려(三顧草廬)의 정신으로 우수 선수 영입을 위해 전국의 중학교를 돌아다녔고 기존 선수들에게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열정을 불어 넣었다.

진 감독은 마라톤팀 부활의 요인으로 자치단체, 동문, 재단의 지원을 꼽았다.

그는“마라톤 같은 종목의 성장을 위해서는 자치단체와 같은 외부 도움이 필수적이다. 칠곡군청에서 마라톤을 체육전략종목으로 선정하고 훈련비를 지원하는 등 마라톤에 많은 힘을 실어 주고 있다"며“특히 백선기 군수님이 마라톤에 대한 깊은 애정과 열의를 보여줘 선수들에게는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전국 각지의 동문들과 재단의 전폭적인 지원도 있었다"며“앞으로 지역과 학교의 명예를 높일 수 있는 최강 마라톤팀의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