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대전 7월 신용카드 매출액, 코로나19로 여전히 감소세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8-20 08:15:27
일반음식점, 대형유통, 유흥, 문화/취미, 유아교육기관, 숙박, 비영리유통 2~7월 연속 감소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6월 중순 시작된 대전시 내 코로나19 확진자 재증가가 7월 중순까지 이어지면서 대전지역의 7월 신용카드 매출액도 여전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대전시가 KB신용카드 매출액 빅데이터를 활용해 업종별 매출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7월 전체업종 매출액은 5,588억 원으로 전년 동기(6,790.6억 원) 대비 1,202.6억 원(17.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 7월 18일 166번째 확진자 발생이후 31일까지 추가발생이 없어 매출액이 다소 회복되려는 추세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업종별로는 일반음식점, 소매(슈퍼마켓, 편의점), 의류, 학원, 휴게음식점(커피숍, 제과점, 패스트푸드점) 등 31개 업종에서 지난해보다 매출액이 감소했으며, 사무기기, 악기, 기타제조/도매, 음식료품, 건축관련업 등 5개 업종은 지난해보다 매출액이 증가했다.

하지만, 일반음식점, 대형유통, 유흥, 문화/취미, 유아교육기관, 숙박, 비영리유통 등 7개 업종은 7월 현재까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이 여전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지역 5개 자치구 모두 매출이 감소했으며, 감소액은 서구(488.6억 원)가 가장 많았고 감소율은 중구(23.7%)가 가장 높았다.

특히, 동구는 7월에도 매출이 감소해 확진자 발생 이후 여전히 매출 증가를 나타내지 못했다.

대전시 문창용 과학산업국장은 “6월 확진자 재증가 영향이 7월 매출액 감소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연속감소 업종이 지역별로 상이한 만큼 자치구별로 맞춤형 정책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