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대전예술의전당·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 창작 합창 음악극 ‘단재의 혼’ 공연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8-13 08:14:35
단재 신채호 ‘천고’ 발행 및 청산리·봉오동 전투 100주년 기념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예술의전당과 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이 공동 제작으로 애국 열사들의 뜨거운 삶을 그려낸 창작 합창 음악극을 시리즈로 무대에 올린다.

그동안 ‘마지막 편지’, ‘그 날의 외침 1919’ 공연이 전석 매진의 호평을 받은데 이어, 2020년에는 대전 역사 인물을 조명하는 프로젝트로 단재 신채호 천고 발행 및 청산리ㆍ봉오동 전투 100주년을 기념해 ‘단재의 혼’을 공연한다.

오는 22일 오후 5시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열리는 이번 연주회는 대서사적 합창 중심의 칸타타 형식에 종합 예술적 장르의 음악극 요소와 연극을 콘서트로 표출하는 합창 음악극 형식으로 창작됐다.

‘단재의 혼’은 독립 운동가의 삶과 열정을 되돌아보고 관객들에게 대한민국의 현재를 더 깊이 이해하고 민족적인 자긍심과 나라사랑의 정신을 키워 주고자 무대에 올리는 작품이다.

100년 전 독립운동의 선봉에 섰던 10대 선열들의 모습을 지금의 청소년들에 의해 피 끓는 외침은 민족적인 자긍심과 나라사랑의 정신을 되새기는 음악으로 승화돼 감동을 전한다.

예술감독 겸 지휘자 천경필, 작곡가 정순도, 대본ㆍ작사 정준, 그리고 윤상호 연출 등 각 분야 최고의 예술가들이 무대를 만들며, 연주는 유벨톤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맡는다.

특히 장기간 ‘단재 신채호선생 기념사업회’와 시나리오 검토를 통해 대본 초안을 직접 집필한 천경필 예술감독 지휘 아래 음악을 구성하고, 대한민국 국회대상 2013 올해의 뮤지컬 상을 비롯해 매년 대본ㆍ작사로 참여한 작품의 수상 및 당선을 이끈 정준 작가가 대본ㆍ작사로 참여해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주요 배역인 신채호 역에는 연기자와 성악가가 도플갱어처럼 등장해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데 김수현 배우와 테너 배은환이 신채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이 밖에 이토 역에는 배우 민병욱이, 아마사끼 역에는 테너 김남표가 오른다.

이밖에 테너 김동우(신승구 역), 베이스 최설(신기선 역), 테너 박푸름(신규식, 재판장 역), 테너 이성현(신백우 역), 바리톤 조병주(장지연 역), 베이스 김형기(할아버지 역)가 출연하며, 신채호의 아내 박자혜 역에는 소리꾼 지현아가 출연하고, 양찬희무용단이 무용을 담당한다.

신채호의 일대기를 다룬 이번 작품은 재판을 앞두고 있는 다롄감옥에서의 회상장면으로 시작된다.

어릴 때부터 비범했던 신채호는 뛰어난 청년시절을 보내고, 문동학원을 세우게 된다.

러일전쟁이 발발하자 황성신문의 논설위원이 되어 붓을 무기 삼아 계몽운동을 펼친다.

이후 국채보상운동과 망명생활, 만주로 넘어가 독립운동을 하게 되고, 독립군이 봉오동전투와 청산리전투에서 승리했다는 낭보를 접한다.

독립운동을 펼치던 신채호는 간호사 박자혜와 결혼하고 의열단에 합류해 무장투쟁을 전개한다.

동료의 배신으로 감옥에 갇힌 신채호는 10년형을 선고받고 뤼순감옥으로 이감된다.

끝까지 일본에 고개를 숙이지 않던 신채호는 결국 뇌출혈로 타계하는데…….

역사란 과거의 사실을 통해 현재를 이해하고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가는 작업이라 할 수 있다.

이번 무대는 관객, 특히 청소년들이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연극적 요소와 안무를 도입하고 영상과 음향의 효과를 더해 현실감 높은 무대를 선사할 계획이다.

‘단재의 혼’은 이미 오래전 별이 되어 사라진 독립 영웅들의 탄식과 절절한 애국심이 아름다운 음악으로 승화돼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가슴 벅찬 감동을 전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