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전시, 코로나19 해외입국자 관리에 ‘민간 투입’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6-30 09:58:30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시정공백 방지 및 민간 일자리 창출 기여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7월부터 해외입국자 관리를 위한 대전역 안내, 격리시설 근무자를 필수 공무원만을 남기고 민간용역으로 대체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또한 격리시설 이용료도 수익자 비용부담 원칙에 따라 1일 10만 원으로 인상한다.

대전시에 따르면 그동안 대전역을 통해 입국한 시민과 외국인은 3,600여 명에 달하고, 이중 격리시설 입소자 874명 중 4명(0.45%)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 확진자로 인한 지역사회 2차 감염은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해외 입국자 방역조치에 과도한 행․재정의 부담이 발생해 시는 해외입국자 관리에 민간을 투입하기로 했다.

해외입국자 관리에는 1일 평균 20명 씩 2,000여 명의 공무원이 투입됐고, 대전역 입국자 안내와 격리시설 운영에 매달 3억 여 원의 비용이 집행되는 상황이다.

또한 코로나19 대응이 장기화되면서 공무원의 피로도가 쌓이고 이에 따른 행정공백의 어려움, 해외로 부터의 감염위험이 있는 격리대상자 관리에 대한 불안감 등으로 시청 노조게시판에는 근무개선을 호소하는 글이 여럿 건 달리기도 했다.

이에 대전시는 해외입국자 관리에 따른 개선대책을 마련해 코로나19 대응이 장기화되는 상황에 대비해 행정력을 비축하고 시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공무원 근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전역 입국자 안내, 격리시설 입소자 입․퇴소, 생활물품비치, 도시락 배달 등 단순 업무에 용역을 통한 근무인력을 대체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지역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수익자 비용부담 원칙에 따라 격리시설 이용료를 내국인 5만 원, 외국인 10만 원에서 내․외국인 구분 없이 1일 10만 원으로 인상 적용하기로 했다.

이용료는 입소자의 도시락, 생필품 제공, 방역소독 등에 사용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본연의 업무와 지원업무에 힘들어 하는 공무원들의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민간용역 효과를 분석하면서 민간참여를 통한 임시생활시설 운영모델을 다양화 하는 등 추가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지역의 확진자수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전담병원의 병상 부족 등에 대비한 생활치료센터 준비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