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7월 가볼 만한 곳으로 선정된 월영교와 낙동강 음악분수
이태우 기자 leetw119@naver.com
기사입력 : 2020-06-25 10:35:16
한국관광공사, 전국 야간여행 명소로 월영교, 음악분수 꼽아
[안동타임뉴스 = 이태우] 안동시는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7월 가볼 만한 곳’에 안동의 월영교와 낙동강 음악분수가 선정됐다고 전했다.

한국관광공사는 매달 테마별로 지역 명소를 선정해 발표한다. 7월 테마는 ‘야간여행’으로 안동시의 월영교와 낙동강 음악분수 등 전국의 야간여행 명소 6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관광공사는 “안동은 전통과 현대가 만나는 도시"이며 “전통미가 아름다운 야경을 가진 월영교와 역동적인 낙동강 음악분수가 현대미가 두드러진 야경을 선보인다"고 추천 배경을 밝혔다.

월영교는 길이 387m, 너비 3.6m를 가진 국내에서 가장 긴 목책 인도교로 원이 엄마의 숭고한 사랑 이야기를 지니고 있다. 월영교는 특히 올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야간관광 100선’에 이름을 올린 월영야행과 안동 달빛투어 달그락의 핵심 장소이다. 주말에는 분수를 가동해 더욱 아름다운 월영교를 감상할 수 있다. 분수는 10월까지 매주 주말 3회(12:30, 18:30, 20:30) 20분간 가동된다.

낙동강 음악분수는 화려한 조명과 레이저쇼, 음악이 어우러진 분수를 통해 방문객의 오감을 만족시키고 더위를 가시게 한다. 올해는 새롭게 단장한 음악과 레이저 및 분수쇼를 선보인다. 음악분수는 10월까지 주중 매일 오후 8시, 주말 오후 2시와 8시에 가동된다.

또한, 관광공사는 주변에 가볼 만한 곳으로 안동민속촌, 영호루와 신세동 벽화마을을 꼽았다.

안동시 관계자는 “월영교와 음악분수의 아름다운 야경을 통해 코로나로 지친 마음과 무더위를 한 방에 날려버리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