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종 부강성당, 국가등록문화재 제784호 등록!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6-25 10:14:05
부강지역 천주교 역사 간직…건축사·지역사적 보존가치 인정

[세종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 부강면에 위치한 부강성당이 24일 국가등록문화재 제784호로 등록됐다.

부강성당은 1962년 건립된 현 성당건물과 1957년부터 사용한 한옥성당이 공존하는 성당으로, 1950년대 이후 충북지역 성당의 건축사적 변천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현 부강성당 본당은 파리 외방전교회 성당과 같이 전형적인 유럽식 고딕양식과는 달리 미국 메리놀 외방전교회와 같은 북미식 교회 건축양식을 사용했다.

북미식 교회의 건축양식은 반원아치와 두터운 벽체를 가지는 석조 로마네스크 풍이지만, 지붕은 중국풍 기와를 얹은 동·서양의 절충식 형태이며, 종탑 상부 네 벽면에 개구부를 만들어 목조가구식 기둥과 보를 표현한 것이 특징적이다.

부강성당은 이 같은 북미식 교회 특징이 잘 남아 있으며, 종탑을 건물 정면 중앙에 세우지 않고 모서리에 배치한 점과 십자가 모양의 평면 형태에서 해방 후 1960년대 메리놀외방전교회 관할 청주교구 소속 성당들의 특징(메리놀 양식)을 보인다.

부강성당 내 한옥성당은 지난 1934년 지어진 건물로 1957년부터 성당으로 사용됐으나, 지금의 본당이 건립된 후 수녀원, 회합실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처럼 부강성당은 한옥성당에서 시작해 북미식 교회에 이르기까지 충북지역 성당의 변천 과정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인근 내곡동성당이나 오송성당에서는 볼 수 없는 희귀한 사례로 평가된다.

건축사적 의미 외에도 6·25전쟁 이후 부강지역 천주교 선교활동 역사를 간직하고, 다양한 봉사활동으로 지역 발전에 기여했던 기록을 담고 있어 종교적·지역사적 측면에서도 보존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칠복 관광문화재과장은 “다양한 역사적 가치를 가진 부강성당의 국가등록문화제 등록을 환영한다"며 “앞으로도 문화도시 세종이라는 이름에 걸맞도록 도시화로 사라져가는 근대문화유산을 발굴하고 적극적인 보존과 활용 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