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용래 유성구청장, 대대적 조직개편 추진 ‘미래사회 변화에 선제적 대응’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6-24 11:39:15
본청 3국 1본부 25실·과(센터) → 5국 29실·과(센터)로 확대 개편

정용래 유성구청장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정용래 유성구청장이 민선7기 후반기를 맞아 대대적인 조직개편에 나선다.

급변하는 미래사회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추진하는 이번 조직개편은 실제 새롭게 발생되는 다양한 행정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기능별 맞춤형 행정 조직을 대거 신설·개편했다.

기존의 본청 3국 1본부 25실·과(센터) 체제를 5국 29실·과(센터) 체제로 확대·개편하는 가운데, 총 정원은 803명에서 843명으로 40명이 늘어난다.

조직개편의 주요 내용은 주민 생활밀착형 행정수요를 전담하는 생활환경국과 사회변화 대응을 위한 미래전략과 신설이다.

신설되는 생활환경국은 최근 주민들이 크게 관심을 갖고 있는 환경, 교통, 공원, 녹지 분야를 담당할 부서의 권한과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푸른환경과, 청소행정과, 교통정책과, 주차관리과, 공원과, 녹지산림과 등 각 기능을 보다 세분화해 6개과로 재편하고 주민 실생활과 밀접한 민원에 대해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한다.

특히 자치혁신국에 신설되는 미래전략과는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으로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가져올 행정·사회의 구조적인 변화에 대응하는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하게 된다.

미래전략과의 디지털혁신팀은 주민편의 제고를 위해 기존의 전통적인 업무처리 방식을 간편한 디지털로 전환하고, 미래세대팀과 외로움해소팀은 인구 및 청년정책을 비롯해 최근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1인 가구와 반려동물 가정에 특화된 행정업무를 서비스한다.

아울러, 구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인력 확충을 위해 보건소의 간호인력을 증원 배치하고 향후 정부의 지역보건의료 정책에 맞춰 공공보건 기능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소관업무 조정 등을 고려해 자치혁신본부와 사회복지국은 자치혁신국과 복지경제국으로 명칭이 바뀌고, 사회복지과는 사회돌봄과, 복지정책과는 희망복지과, 여성가족과는 아동가족과, 도시과는 도시계획과, 보건의약과는 예방의약과로 각각 이름이 변경된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지방정부의 역할과 중요성이 더욱더 강조되고 있다"면서,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사회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조직기반이 마련된 만큼 구민을 위한 다양하고 창의적인 행정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직개편을 위한 유성구 행정기구 설치 조례와 정원 조례 일부개정안이 24일 오전 유성구의회 본회의에서 통과됨에 따라, 구는 7월 중으로 조직개편에 따른 대규모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