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5·18기록관에 올해 상반기에만 시민 오월일기 4점 기증
김명숙 기자 moung0323@hanmail.net
기사입력 : 2020-04-29 16:48:00
- 왜곡, 폄훼, 가짜뉴스에 5·18 진실 알리기 위해 40년만에 공개

[광주타임뉴스=김명숙 기자]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80년 5월을 기록한 시민들의 '오월일기'가 올해 상반기에 4점(민영량, 허경덕, 장식, 김윤희)의 일기가 기증 됐다고 밝혔다.

평범한 가장이었던 민영량, 주부 허경덕, 서석고 3학년이었던 장식, 전남대 인문사회대 2학년이었던 김윤희 일기 등 5·18민주화운동 당시 겪었던 경험담과 시민들의 생각이 담겨있다.

서석고 장식 일기 1980년 5월26일자에 ‘광주은행 본점 앞으로 오니 총성이 나고 있었다. 한 대학생이 마이크를 들고 있다가 왼팔에 총을 맞고 쓰러졌다. 목에서 피가 난 사람도 있었다. 총을 군인들이 쏜 것 같다’고 적혀있는 등 일기들에는 5·18 민주화 운동의 진실과 참담한 경험담이 낱낱이 기록돼 있다.

기증자들은 최근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 폄훼, 가짜뉴스를 보며 “5·18의 진실을 알리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기꺼이 공개하겠다"며 40년 만에 일기를 공개했다.

현재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오월 일기는 4점(조한유, 조한금, 주이택, 주소연)으로 그 수가 많지 않아 5·18기록관은 등재이후에도 꾸준히 기록물을 발굴하고 시민들의 기록을 수집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이후 5·18기록관이 추가 수집한 오월일기는 총 10점으로 올해 상반기 수집한 4점을 제외한 일기는 동산초 6학년이었던 김현경, 주부 김송덕과 강서옥, 27일 도청에서 사망한 문용동 전도사 일기(사본), 직장인 박연철, 전남대학교 사범대학 여학생이었던 이춘례 일기 등이다.

올해 5·18 40주년을 맞아 서울 광화문 앞에 있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과 공동으로 기획 중인 특별전시(5월13일〜10월31일)에 새롭게 수집된 ‘5월 일기’를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며,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홈페이지에 서비스할 계획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